인천 월미도 놀이기구 썬드롭 추락 사고에 대해 알아보자

이슈&사회|2018.06.30 13:30

인천 월미도 놀이공원에서 추락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썬드롭'이라는 놀이기구가 7m 높이에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는데요. 탑승객 20명을 태우고 42m 높이까지 올라가는 놀이기구 '썬드롭'은 빠른 속도로 낙하하는 놀이기구입니다. 하지만 이번 인천 월미도 놀이기구 추락사고는 7m까지 올라가다가 갑자기 브레이크 작동 없이 낙하되어 승객들이 큰 부상을 입었습니다.



월드도 놀이공원 추락사고로 인해 탑승자 5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천만다행이도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고 중상자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설치되어 있던 안전장치 덕분에 밖으로 사람들이 밖으로 튕겨져 나가지 않았고 큰 부상을 입지 않을 것입니다. 


월미도 놀이공원 관계자에 따르면 썬드롭에 설치된 자동 센서가 고장 나 에어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진술했습니다. 만약 자동차 안전벨트 역할을 하는 놀이기구 안전장치가 없었다면 정말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을 수도 있습니다. 특히 중국 놀이기구 사고를 보면 허술한 안전 관리 때문에 추락사고가 끊이질 않았죠.


월미도 놀이공원이 예전부터 말이 많았습니다. 특히 바이킹 같은 경우 유독 탈 때마다 무섭다고 느꼈는데 높은 경사도 있지만 시설이 오래되어 혹시 떨어지지는 않을까 조바심을 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아마 이렇게 느낀 건 저뿐만은 아닐 거라 생각합니다. 진짜 한번 타고 다시는 못 타겠더라고요.



작년 11월에는 '크레이지 크라운'이라는 놀이기구가 운행 중 2~3m 아래로 추락해 탑승객 2명이 부상하는 아찔한 사고도 있었습니다. 탑승석을 지지하는 볼트 3개 중 2개가 제대로 조여져 있지 않아 일어난 사고였죠. 



뿐만 아니라 지난 23일에는 월미도에서 회전그네 사고도 있었습니다. 쇠 파이프 기둥에 파열되면서 한쪽으로 기울었고 당시 탑승하고 있던 어린이 8명이 크게 다칠 뻔했습니다. 다행히도 아이들이 다치지는 않았지만 일주일 만에 또다시 월미도 놀이기구 사고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은 천만다행으로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충분한 대비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인천 월미도 놀이기구를 다시는 타고 싶지 않네요. 물론 안전점검을 하겠지만 잇따라 사고가 발생한다는 건 분명 언젠가 크게 한번 터진다는 징조로 생각됩니다.


공감추천,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0)